환경부, 중부지방 댐 가뭄 해제됐으나 남부지방 댐 가뭄 상황 '심화'

주암·수어댐, 평림댐 가뭄 심화로 생활·공업용수 절약 독려

노명숙 | 기사입력 2022/08/17 [10:12]

환경부, 중부지방 댐 가뭄 해제됐으나 남부지방 댐 가뭄 상황 '심화'

주암·수어댐, 평림댐 가뭄 심화로 생활·공업용수 절약 독려

노명숙 | 입력 : 2022/08/17 [10:12]

[시사매거진넷=노명숙]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최근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려 8월 16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보령댐 등이 ‘가뭄단계’에서 해제됐으나 전라남도 등 남부지방은 비가 부족하게 내려 댐 가뭄 상황이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1월 1일부터 8월 16일까지 내린 다목적댐(20곳) 유역의 평균 강우량을 살펴보면, 한강수계(3곳)는 예년 대비 118%, 금강수계(2곳)는 80%, 기타수계(3곳)는 86%이지만, 낙동강수계(10곳)는 63%, 섬진강수계(2곳)는 68%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환경부는 중부지방과 달리 남부지방의 다목적댐과 용수댐 11곳을 가뭄단계로 관리하고 있다. 이 중 ‘관심’ 단계는 2곳(군위댐, 연초댐), ‘주의’ 단계는 6곳(안동댐・임하댐・영천댐, 밀양댐, 합천댐, 평림댐), ‘경계’ 단계는 2곳(주암댐・수어댐), ‘심각’ 단계는 1곳(운문댐)이다.

 

특히 영산강·섬진강 권역에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주암댐, 수어댐, 평림댐은 이달 중에 가뭄 ‘심각’ 단계로 격상될 우려가 있으며, 이 경우 생활·공업용수를 감량할 수도 있다. 이에 댐용수를 공급받는 이 지역 주민들의 선제적인 용수 절약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한국수자원공사와 협조하여 주암댐, 수어댐, 평림댐에서 생활·공업용수를 공급받는 광주광역시, 순천시 등 13개 지자체와 여수·광양산업단지 기업 등에게 물 절약을 독려하고 있다.

 

특히 물 사용량을 줄인 지자체에 수도 요금을 지원하는 ‘자율절수 수요 조정제도’에 적극 참여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아울러 환경부는 다목적댐 등으로부터 생활용수를 공급받지 않는 섬 및 산간 지역에 비상 급수를 실시하고 있다. 8월 16일 기준으로 제한급수와 운반급수(급수차, 급수선 등)를 실시하고 있는 지역은 인천 중구‧옹진, 전남 진도‧완도, 경북 안동 등 8개 시군구의 5,850세대, 총 12,083명이다.

 

환경부는 지하수, 계곡수 등의 수원 부족 문제로 가뭄피해가 상습적으로 발생하는 섬 및 산간지역에 대한 가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운반급수, 병물 제공 등의 긴급대책을 때맞춰 시행하여 생활용수 공급 등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할 계획이다.

 

▲ 다목적댐(20곳)의 강우 및 저수현황 (’22. 8. 16일 07시 기준)  ©



한편 환경부는 8월 10일부터 보령댐과 대청댐 유역에 많은 비가 내려 댐의 저수량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되었으며, 8월 16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가뭄단계를 해제했다.

 

보령댐은 지난해 6월 21일 가뭄 ‘관심’ 단계에 진입했고, 약 2개월만인 8월 16일에 ‘경계’ 단계까지 격상된 바 있다. 이번 조치로 보령댐은 약 1년 2개월 만에 가뭄관리 대상에서 해제된다.

 

환경부는 그간 보령댐의 용수를 비축하기 위하여 하천유지용수와 농업용수를 감량하고, 도수로를 통해 금강 물을 보령댐에 보충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이를 통해 약 3,560만톤의 용수를 비축했으며, 생활·공업용수를 차질 없이 공급했다.

 

대청댐은 지난주인 8월 9일 ‘관심’ 단계 진입한 이래 약 일주일만에 가뭄단계가 해제됐다.

 

환경부는 대청댐 유역의 강우 부족 지속을 우려하여 농업용수의 11%(약 30만톤/일)를 선제적으로 감량하는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특히, 보령댐의 경우 가뭄단계에서 해제됨과 동시에 홍수대응 체계로 전환되었다. 환경부는 8월 14일 자정 보령댐의 수위(EL. 72.1m)가 홍수기제한수위인 EL. 74.0m에 육박함에 따라 후속 강우에 대비하기 위해 8월 15일부터 수문방류를 실시했다.

 

댐의 홍수조절용량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수문 등을 통해 보령댐에서 방류한 양은 초당 35톤∼100톤의 규모이며, 이는 8월 15일 오후 6시부터 8월 16일 오전 9시 30분까지 시행됐다. 이는 2020년 9월 7일 실시한 수문방류 이래 약 2년여 만이다.

 

손옥주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최근 강우량의 지역별 편차가 커 홍수와 가뭄이 동시에 발생하고 있다면서, 향후 중부지방에서 발생한 홍수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고 남부지방은 가뭄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