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메타버스 기반 공무원 데이터교육 첫 시행

‘데이터분석 교육관’ 개관…9월까지 시범운영 거쳐 10월 정규과정 편성

노광배 | 기사입력 2022/08/17 [09:37]

행정안전부, 메타버스 기반 공무원 데이터교육 첫 시행

‘데이터분석 교육관’ 개관…9월까지 시범운영 거쳐 10월 정규과정 편성

노광배 | 입력 : 2022/08/17 [09:37]

[시사매거진넷=노광배] 온라인 가상공간에서 교육생이 주체가 되어 자기 주도적 학습활동이 가능한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기반의 공무원 데이터교육이 처음 시행된다.

 

행정안전부 통합데이터분석센터는 확장가상세계 플랫폼을 활용해 가상의 교육장에 해당하는 ‘데이터분석 교육관’을 16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그동안 공공분야 데이터 활용 역량 강화를 위해 5개 교육과정을 운영해 왔으나 공간상의 한계로 3대 1에 달하는 높은 교육수요를 충분히 반영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물리적 공간 부족 문제를 해소해 교육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교육생은 자신이 만든 아바타로 참여함으로써 높은 집중도와 참여를 기대할 수 있는 확장가상세계 기반 교육과정을 개발하게 됐다.

 

이번에 개설되는 과정은 기획·활용 및 코딩실습의 2개 과정으로 확장가상세계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교육생이 주체가 되는 실습과 체험 위주의 학습으로 진행된다.

 

▲ ‘데이터분석 교육관’  ©



‘기획·활용과정’은 데이터분석 방법을 단계별로 배울 수 있는 참여형 실습과정으로 가상공간인 분임별 토의실에서 교육생간 토론과 논의를 거쳐 분석과제를 기획하고 정책활용 방안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강사는 온라인 상에서 학습데이터와 실습과제를 부여하고 분석결과물에 대한 자문을 함으로써 교육생의 주도적 학습을 지원하게 된다.

 

‘코딩실습과정’은 데이터분석에 주로 쓰이는 ‘파이썬(Python)’ 언어의 작동원리와 기초문법을 교육생 스스로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됐다.

 

가상공간 속 아바타의 일상적인 움직임을 코딩으로 제어해보고 응용동작, 도전문제 등을 통해 학습난이도를 높여가면서 자연스럽게 코딩에 친숙해지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행안부는 16일 개관을 시작으로 9월까지 시범 운영기간을 두고 진행방식, 학습분량 등을 조정한 후 10월부터는 월 90명 수준의 교육생이 참여하는 정규과정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또 데이터분석 결과가 적용된 다양한 행정현장 사례를 가상공간에서 체감해 볼 수 있는 ‘실감형 교육콘텐츠’ 3종도 10월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전국 행정·공공기관에 보급할 예정이다.

 

박덕수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정부 내에서 공무원 대상 정규교육과정에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가 본격 활용된 선도적인 사례”라면서 “앞으로도 확장가상세계와 연계된 다양하고 수준 높은 교육콘텐츠를 개발·확산해 디지털 플랫폼 시대에 필요한 전문역량 함양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남원시, 최경식 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정화자 함평읍장, 경로당 방문... 소통행정에 나서 / 이계춘
남원시, 학교 집단 식중독 발생 확산방지 총력 / 노광배
전북소방, 중급지휘관 대상으로 ‘화재대응 역량 강화’워크숍 / 노광배
해남 친환경쌀 중앙아시아 시장 공략한다 / 노명숙
‘시장님! 질문 있습니다! 시즌2’ 우범기 전주시장, 청년 공무원들과 소통 / 노광배
광주광역시 광산구 주민자치 ‘완전체’…자치분권 새 장 연다 / 노광배
부안군로컬JOB센터 개소식 성료 / 노광배
‘최경식 남원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 자진사임위원 공백 최소화를 위해 최선 다할것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