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감기약 신속대응 시스템 구축 '운영'

식약처 “수급 모니터링 결과 코로나 확진자 대비 공급량 충분”

노명숙 | 기사입력 2022/08/05 [06:59]

식품의약품안전처, 감기약 신속대응 시스템 구축 '운영'

식약처 “수급 모니터링 결과 코로나 확진자 대비 공급량 충분”

노명숙 | 입력 : 2022/08/05 [06:59]

[시사매거진넷=노명숙]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해열진통제, 기침·가래약 등 감기약 수급이 특정 품목 또는 일부 지역 약국에서 불균형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하기 위해 4일 대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한국제약바이오협회·한국의약품유통협회와 함께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을 구축해 오는 8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일선 약국에서 성인 및 소아 대상의 감기약을 보다 원활히 공급받을 수 있도록 마련한 것이다.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은 신속한 구축·운영을 위해 현재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운영 중인 ‘소량포장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을 활용한다.

 

소량포장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은 약국에서 소포장 의약품의 공급을 요청하는 경우 해당 품목의 제약업체에서 공급 일정을 안내하는 것이다.

 

대한약사회는 공급이 불안정하다고 파악한 감기약 10개 품목을 매주 선정하고, 식약처는 해당 품목을 포함해 동일한 성분 제제 목록을 한국제약바이오협회를 거쳐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 입력한다.

 

제약업체는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서 제품 목록을 확인해 자사의 해당 제품 재고 현황에 따라 ‘공급 가능 여부’를 입력한다.

 

이후 약국은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서 제약업체가 ‘공급 가능’으로 입력한 품목 목록을 확인해 필요한 감기약을 거래 도매상 등에 공급을 요청한다.

 

▲ 확진자 대비 감기약 수급 현황(7.18. ∼ 7.31.)  ©



한편 식약처는 181개 의약품 제조·수입업체가 생산·수입하는 감기약 1839개 품목의 수급 현황을 조사했고, 지난 2주 동안 1159개 품목이 생산·수입돼 유통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

 

특히 지난 7월 18일부터 31일까지 감기약 수급 현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주간 생산·수입량 및 출하량, 재고량으로부터 산출된 각각의 치료 가능 환자 수는 지난 1주 동안 코로나19 주간 확진자 수와 비교했을 때 공급이 충분한 것으로 확인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운영과 모니터링이 감기약 수급 불안 해소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의·약 전문가 단체, 제약·유통협회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불편함 없이 감기약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