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 잘 관리돼…소비 늘리고 민생 안정시킬 것”

“국민, 일상 생활 유지하고…기업은 예정된 경제활동 적극 나서달라” 당부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14 [14:00]

정 총리 “코로나19 잘 관리돼…소비 늘리고 민생 안정시킬 것”

“국민, 일상 생활 유지하고…기업은 예정된 경제활동 적극 나서달라” 당부

김정화 | 입력 : 2020/02/14 [14:00]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국내 ‘코로나19’ 발생 초기 불안이 컸으나 우리의 선진 의료기술과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잘 관리되고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국내 환자 중 완치가 돼서 퇴원하는 분들이 계속 늘고 아직 병실에 계신 분들도 대부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


이어 정 총리는 “국민의 안전과 더불어 민생을 챙기는 일은 국가의 사명”이라며 “정부는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소비를 늘리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일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안전행동수칙을 참고하면서 일상의 생활을 유지하고 기업들도 예정된 경제활동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아직 몇 가지 위험요소는 있다. 중국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춘절 연휴기간이 끝나서 중국 유학생과 노동자들의 대규모 이동이 예상된다”며 “정부는 긴장을 유지하면서 위험요인을 꼼꼼히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자칫 우리사회에 차별이나 혐오 정서가 확산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질병 이름에 지리적 위치 등을 포함하지 않은 데에는 낙인 효과를 방지하려는 의미가 있음을 새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고 있는 우한 교민들이 주말에 퇴소할 예정”이라며 “그간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준 아산·진천 주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교민들의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해 준 관계자들도 모두 고생하셨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