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전북도지사, 경제부총리와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 숙의

전주권 광역교통망 확충, 「대광법」 개정 논의

노광배 | 기사입력 2024/06/21 [17:18]

김관영 전북도지사, 경제부총리와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 숙의

전주권 광역교통망 확충, 「대광법」 개정 논의

노광배 | 입력 : 2024/06/21 [17:18]

▲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를 만나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를 짊어질 핵심사업과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시사매거진넷=노광배]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와 최상목 경제부총리는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를 짊어질 핵심사업과 현안에 대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관영 지사는 속도감 있는 새만금 개발사업, 문화가 있는 전주교도소 이전 부지 개발사업, 전주권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새만금 개발사업 중 새만금 신항 1-1단계 배후부지 전환 사업은 현재 민자 개발로 계획된 배후부지를 재정사업으로 전환하는 것(총 2,056억 원)으로 새만금산단에 최근 2년간 10조 규모로 투자 유치한 기업들의 본격적인 생산 시점에 맞춰 제때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새만금 내부개발사업(총 3조 6백억원 규모)은 농생명용지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계획된 농생명용지 총 94.3㎢ 중 72.7㎢가 준공(77%)됐으며, 신속한 농업용수 공급 시 다양한 농작물 재배‧첨단농업 시험 단지 구축‧스마트팜 청년농 창업 특구 운영 등을 통해 국내 농업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2단계 사업(총 2,444억 원)은 도시숲, 자연테마공원 등 친환경 기반 시설을 조성하여 ’27년부터 새만금 수변도시에 입주할 주민들에게 쾌적한 정주 여건을 제공할 수 있다.

전주교도소 이전부지 개발을 위한 국립모두예술콤플렉스(총 2,505억원), 국립중앙도서관 문화예술특화 분관(총 1,105억 원) 건립 사업은 기존 부지의 공동화를 막고 문화를 통한 도시재생 등 지방소멸에 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대도시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은 국가지원을 통해 전주권 광역교통망을 확충하여 지역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산업‧물류 교통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현안이다.

김관영 지사는 “새만금 개발의 속도감을 도민들이 체감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문화의 장을 마련하며, 보다 더 편리한 광역교통인프라 등을 구축하여 전북자치도의 특별한 100년을 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남원시, 최경식 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정화자 함평읍장, 경로당 방문... 소통행정에 나서 / 이계춘
남원시, 학교 집단 식중독 발생 확산방지 총력 / 노광배
전북소방, 중급지휘관 대상으로 ‘화재대응 역량 강화’워크숍 / 노광배
해남 친환경쌀 중앙아시아 시장 공략한다 / 노명숙
‘시장님! 질문 있습니다! 시즌2’ 우범기 전주시장, 청년 공무원들과 소통 / 노광배
광주광역시 광산구 주민자치 ‘완전체’…자치분권 새 장 연다 / 노광배
부안군로컬JOB센터 개소식 성료 / 노광배
‘최경식 남원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 자진사임위원 공백 최소화를 위해 최선 다할것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