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민주주의·정의의 가치 발전시킬 것”다짐

김 지사,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전북행사 참석 민주열사 추모

노광배 | 기사입력 2024/05/17 [19:25]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민주주의·정의의 가치 발전시킬 것”다짐

김 지사,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전북행사 참석 민주열사 추모

노광배 | 입력 : 2024/05/17 [19:25]

▲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및 이세종열사 추모식


[시사매거진넷=노광배]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5·18 민주 영령을 기리고 숭고한 오월 정신을 이어받아 민주적이고 정의로운 사회 구현에 헌신하겠다는 의지를 다짐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김관영 도지사가 17일 전북대학교 이세종광장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전북행사’에 참석해 민주 영령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국주영은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의장,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 교육감, 국회의원, 전주시장, 전북대 부총장,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올해 행사는 ‘모두의 오월, 하나의 오월’이라는 주제로 기념식과 추모식 외에도, 문화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이 진행됐으며, 모두가 하나되어 민주화를 향한 숭고한 뜻과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특히 올해는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사망사건 조사결과 보고서’에 의해 1980년 5월 18일 계엄군에 의한 최초 희생자가 전북대 고(故)이세종 열사임을 공식 인정한 해로 그 의미가 크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올해는 전북대 고(故)이세종 열사가 5.18 민주화운동 최초 희생자임이 인정된 의미있는 해”라며, “전북이 민주화운동 한가운데 자리했음을 44년 만에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이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5ㆍ18민주화운동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며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한 선열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면서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희생한 오월의 정신을 이어받아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구현해 나가는데 전북특별자치도가 늘 함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5ㆍ18민주화운동 제44주년을 맞아 전북 도내에서는 기념식 및 추모식 외에도 학술제, 민주묘지 참배, 전시회, 영화제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