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전자카드제 적용…근로자 권익보호

전국 8만여개 사업장 적용…출·퇴근 및 퇴직공제부금 신고 자동 처리

노명숙 | 기사입력 2024/01/03 [09:52]

건설현장 전자카드제 적용…근로자 권익보호

전국 8만여개 사업장 적용…출·퇴근 및 퇴직공제부금 신고 자동 처리

노명숙 | 입력 : 2024/01/03 [09:52]

[시사매거진넷=노명숙] 고용노동부와 건설근로자공제회는 올해부터 건설근로자 퇴직공제 가입 대상이 되는 모든 건설공사에 전자카드제를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는 건설공사 현장에 전자카드 단말기를 설치해 출퇴근 내역을 전자적으로 관리함과 동시에 퇴직공제부금 신고가 이뤄지는 제도다.

 

지난 2020년 11월부터 시행해 대규모 건설현장부터 단계별로 확대 적용해 왔다.

 

2020년 11월부터 공공 100억 원, 민간 300억 원 건설공사 이상부터 우선 시행된 이후 2022년 7월 공공 50억 원, 민간 100억 원으로 확대됐다. 올해 1월1일부터는 공공 1억 원, 민간 50억 원 등으로 건설근로자 퇴직공제 대상이 되는 모든 건설공사가 해당되게 됐다.

 

이번 적용 확대에 따라 소규모 건설현장까지 전자카드제가 적용돼 더 많은 건설근로자의 권익이 보호될 것으로 기대된다.

 

  ©



지난해 전자카드제 적용 공사현장은 9000개소였으나, 올해는 8만개소로 늘어날 전망이다.

 

전자카드제를 적용하는 건설공사의 사업주는 전자카드를 태그할 수 있는 전자카드 단말기를 설치·운영해야 하고, 건설근로자는 금융기관에서 전자카드를 발급받아 출퇴근 때 사용해야 한다.

 

건설근로자공제회는 이러한 사업주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3억 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공사 등에서는 전자카드 단말기를 설치·운영하는 대신 무료로 이동통신단말장치용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건설근로자공제회의 홈페이지(https://ecard.cw.or.kr)와 콜센터(1666-5119)에서 문의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