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시아스합창단, 크리스마스 칸타타 ‘예수 탄생’·‘안나’·‘캐롤 명곡’... 광주서 호평

21~22일, 예술의 전당서 3회 공연
화려한 무대, 수준높은 연기력 ‘감탄’
기관·단체서 문화소외계층 후원 잇따라

노광배 | 기사입력 2023/11/21 [19:21]

그라시아스합창단, 크리스마스 칸타타 ‘예수 탄생’·‘안나’·‘캐롤 명곡’... 광주서 호평

21~22일, 예술의 전당서 3회 공연
화려한 무대, 수준높은 연기력 ‘감탄’
기관·단체서 문화소외계층 후원 잇따라

노광배 | 입력 : 2023/11/21 [19:21]

[시사매거진넷=노광배] 그라시아스합창단의 ‘크리스마스칸타타’가 전국 투어 공연을 시작하며 광주에서도 성황리에 마무리해 광주·전남도민과 언론 등 약 4,500명이 참석해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 1막 예수탄생의 오페라공연  © 노광배 기자


지난 21~22일 총 3회 공연으로 광주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됐으며 더 새로워진 고품격 공연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성탄절에 담긴 여러 의미를 오페라, 뮤지컬, 합창 등 다양한 장르로 표현해낸 공연이며 총 3막으로 구성됐다.

 

1막은 2000년 전 아기 예수의 탄생 과정을 오페라로 실감나게 표현했으며,

 

2막은 동화 '성냥팔이 소녀'를 모티브로 말괄량이 소녀 안나가 가족의 사랑을 발견하는 내용을 뮤지컬로 표현했다.

 

3막은 헨델의 오라토리오와 크리스마스 명곡을 합창으로 선보였다.

▲ 2막의 성냥팔이소녀의 뮤지컬공연  © 노광배 기자


공연은 관객들에게 미리 크리스마스를 맞이한 듯 크리스마스 특유의 설렘과 동심을 선물했다며 극찬을 받았다. 이번 광주 공연은 지역 기업, 기관, 단체 등이 문화소외계층 약 800명의 관람을 후원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공연을 관람한 유수연씨(광주 양림동)는 “마지막 공연에서 어린이가 나와 고요한밤 거룩한밤을 관객과 같이 부르던 장면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현실에 치여 탁해진 영혼이 순수하고 맑아진 기분이었다. 평온과 행복을 느낀 하루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리일천씨(광주 사진작가)는 “새롭고 참신한 감동으로 가득한, 울림이 큰 공연이었다. 몇 년 전 본 공연과 같은 듯, 뭔가 새롭고 환상적이었고 다이나믹한 공연 전개에 3막까지 단숨에 이어졌다. 깊게 빨려 들어가는 기분 좋은 흡입력이 있는 공연이었다. 공연이 무대에 서기까지 부단한 노력을 했을 단원들, 그리고 그들을 조용히 내조하는 관련자분들의 노고가 빛나는 좋은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 3막의 합창단과 오케스트라의 하모니  © 노광배 기자


한편,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광주에 이어 전주, 강릉, 부산, 서울 등 전국 13개 주요 도시를 돌며 다음 달까지 순회 공연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