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의회, ‘대유위니아그룹 줄도산 자구책 마련 '촉구'

‘위니아그룹’ 법정관리 신청→협력업체 줄도산 위기

노광배 | 기사입력 2023/10/17 [17:55]

광산구의회, ‘대유위니아그룹 줄도산 자구책 마련 '촉구'

‘위니아그룹’ 법정관리 신청→협력업체 줄도산 위기

노광배 | 입력 : 2023/10/17 [17:55]

 

▲ 광산구의회, ‘대유위니아’ 줄도산 자구책 마련 강력 촉구


[시사매거진넷=노광배] 광산구의회가 17일 제28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직후 ‘대유위니아그룹 사태’와 관련해 줄도산 위기의 자구책 마련을 촉구하는 단체 성명을 발표했다.

광산구의원 일동은 성명서를 통해 “최근 위니아 그룹이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협력업체가 줄도산 위기에 처하게 됐다”며 “광주권 중소기업과 산업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총 450개 협력사에서 약 1천억 원의 대금을 받지 못할 위기에 빠져있고 일부 계열사에서는 임금체불이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등 자금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런 와중에 위니아는 홈쇼핑을 통한 판매 행위를 지속하고 있고, 최고경영진은 미국 뉴욕에 고가의 빌딩을 매입하는 등 후안무치한 경영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난 9월 20일 위니아전자는 멕시코공장을 3천억에 매각해 자금을 확보하겠다고 했지만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고경영진 한 사람의 물욕으로 수많은 노동자들이 길거리에 나앉을 위기에 처했고, 이 순간에도 지역경제에 막대한 손실을 끼치고 있는 상황이 심히 우려스럽다”고 규탄했다.

마지막으로 “위니아그룹은 법정관리 사태에 대한 즉각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하며, 아울러 광주시와 정부 또한 현 사태의 피해 확산을 방지할 조속한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